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0.07.11(토)

손흥민, 토트넘, 맨시티에 1대0승...첫 챔피언스리그 골

기사입력 : 2019-04-10 06:36

[한국금융신문] 손흥민이 새 경기장 최초의 챔피언스리그 골을 터트렸다.

토트넘은 10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핫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2019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8강 1차전 맨시티전서 손흥민의 결승골에 힘입어 1대0으로 승리했다.

손흥민은 델리 알리, 에릭센과 함께 공격2선, 해리 케인이 최전방에 나서 맨시티의 아구에로, 마레즈, 스털링 ‘스리톱’과 맞섰다.

손흥민이 선발출격한 토트넘은 전반 실점위기를 요리스의 선방으로 모면했다. 골 점유율에서 밀렸지만 토트넘(8회)은 맨시티(4회)보다 많은 슈팅으로 골을 노렸다.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손흥민의 결승골 순간. [사진= 로이터 뉴스핌]


그의 진가는 후반에 나왔다. 양팀 모두 득점이 없는 상황에서 경기는 그대로 진행되는 듯했다.

하지만 해리 케인이 부상으로 빠진 상황서 손흥민이 골을 터트렸다. 손흥민은 골을 넣기 몇분전 방향전환을 하다 넘어졌다. 부상 우려가 있지만 묵묵히 일어났다. 이후 상대의 견제가 느슨해진 틈을 타 골을 뽑아냈다.

이날 후반33분 골대 왼편에서 상대 수비수를 제친 손흥민은 박스 모서리서 왼발로 슈팅, 골을 성공시켰다. 에릭센의 어시스트였다. 손흥민의 2경기 연속골이자 시즌 18호골(리그 12골)이다.

지난 4월4일 신축 토트넘 핫스퍼 구장서 개장 1호골을 떠트린 후 연속해서 골을 터트렸다.

손흥민은 이 골로 새 구장서 나온 챔피언스리그 골의 주인공이 됐다. 토트넘은 6년만에 신축구장을 완공, 첫경기를 크리스탈팰리스와 치른 바 있다. 에릭센은 2경기 연속 손흥민의 골을 도운 선수가 됐다.

유럽축구통계 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은 결승골을 넣은 손흥민에게 최고평점 7.7을 부여했다. 어시스트를 한 에릭센이 6.7점, 모우라, 델리 알리도 6.7점을 받았다. 교체로 나간 해리 케인은 6.8점, 요리스 골키퍼는 7.4점이 매겨졌다.

토트넘은 경기가 시작되자마자 실점 상황을 맞았다. 전반12분 라힘 스털링의 슈팅이 로즈의 팔에 맞아 페널티킥을 선언됐다. 하지만 아구에로의 슈팅을 요리스 골키퍼가 읽고 선방을 펼쳤다.

손흥민은 전반42분 빠른 침투를 통해 박스 앞에서 스털링의 반칙을 유도했다. 이를 대니 로즈가 차냈으나 에데르손 골키퍼 정면으로 향해 전반은 득점 없이 0대0으로 끝이 났다.

후반 들어 손흥민은 상대 오른편을 돌파, 중거리슛을 차냈다. 후반2분 차낸 이 볼은 절묘한 곡선을 그렸지만 골대 바로 옆으로 향했다. 2분후에는 해리 케인에게 공을 넘겨 받아 슈팅을 했다.

토트넘은 후반12분 해리 케인이 부상을 당해 루카스 모우라가 투입됐다. 이후 답답했던 흐름을 손흥민이 깼다. 후반33분 결승골로 맨시티를 잠재웠다.

손흥민의 소속팀 토트넘은 18일 8강 2차전을 치른다.

[서울=뉴스핌]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경제·시사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