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메뉴

김동연·이주열 회동 "가계부채, 긴밀히 협력…8월말~9월초 대책"

입력 : 2017-08-16 14:35

  • 페이브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
  • 밴드

- +

'청와대 저금리' 관련 김동연 "금리는 금통위 독립 권한"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재부 장관(사진 왼쪽)과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우측)가 16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새정부 국정과제와 북한리스크 등 경제 금융 현안 인식을 공유하는 오찬회동을 가졌다./ 사진제공= 각 기관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가계부채 대책 논의와 관련 정부와 한은이 긴밀히 협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동연 부총리와 이주열 총재는 16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새정부의 경제정책방향과 최근 북한 리스크 등 경제 금융상황에 대한 인식을 나누기 위해 오찬회동을 가졌다.

회동 이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김동연 부총리는 가계부채 관련 협력 질의에 "기획재정부, 금융위 등 관계부처 협력하고 한은에서도 필요 자료를 제공해 주고 있다"며 "가계부채 대책은 8월말에서 9월초도 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주열 총재도 "가계부채 문제에 대해 한은도 같이 논의하기로 했다"며 "이번 회동에서는 기술적인 부분을 이야기하지는 않았다"고 설명했다.

최근 북한 관련 지정학 리스크 대응이 다소 늦은 게 아니냐는 질문에 대해 김동연 부총리는 "북한 리스크는 이번뿐 아니라 한은과 기재부, 금융위 간 정보 교환 협의를 쭉 해왔다"며 "정부는 최근 경제현안간담회에서도 (북한 리스크 관련해) 논의했다"고 말했다. 이주열 총재도 "한은과 기재부 실무자 채널로 긴밀히 협의해 왔고 정보공유해 왔다"고 말했다.

최근 청와대 관계자의 "기준금리 수준이 낮다"는 언급에 대해서는 독립성을 재차 강조했다. 김동연 부총리는 "일부 언론을 통해 들었는데 수차례 제가 천명했듯 금리는 금통위 권한이고 정부 당국자가 금리 문제를 거론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며 "만약 정부 누구든 구체적으로 거론한다면 그 자체가 한은 독립성에 바람직하지 않을 것이며 저는 금리 문제는 시종일관 통화당국에서 독립적으로 해야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재정·외환당국 두 수장의 만남은 앞서 지난 6월 김동연 부총리가 취임 직후 한국은행을 방문해 이뤄진 이후 이번이 두 번째다. 이번 회동 후 김동연 부총리와 이주열 총재는 재정·통화정책을 조화롭게 운용하고 형식에 구애받지 않고 정부와 한은간 협의채널을 활성화해 나가기로 했다.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 페이브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
  • 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