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19.11.14(목)

삼성SDI, 전기차배터리 결실 본다...4분기 첫 흑자전환 예상

기사입력 : 2019-10-15 09:46

(최종수정 2019-10-16 09:05)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전영현 삼성SDI 사장.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ESS사업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삼성SDI가 하반기 부진한 성적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다만 전기차배터리사업에서는 첫 분기 흑자전환을 이룰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15일 하나금융투자증권과 현대차투자증권은 기업분석리포트를 내고 삼성SDI 2019년 영업이익 전망치를 각각 15%, 30%씩 낮췄다. 이에 따른 연간 영업익 추정치는 각각 5400억원과 6100억원 수준이다.

당초 기대했던 ESS 시장 정상화가 잇따른 추가 화재로 지연되고 있다.

삼성SDI가 지난 14일 발표한 안전성 강화 조치도 일회성 비용 발생이 불가피하다. 이는 1500억원에서 2000억원 규모로 오는 4분기 실적에 반영될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이같은 조치는 장기적인 시장회복에는 도움을 줄 것으로 보인다.

김현수 하나금투 연구원은 "해당 비용은 사후 처리 성격이 아닌 향후 ESS 프로젝트 진행을 위한 선 투자 성격의 비용이라는 점에서 긍정적인 결정"이라고 했다.

또한 삼성SDI는 오는 4분기 전기차배터리 사업에서 흑자전환을 이룰 것으로 전망된다. 글로벌 완성차업체들의 신형 전기차 출시가 내년 출시를 앞두며 대량의 물량 공급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예상되는 흑자규모는 10억원 미만이지만 사업 진출 이후 첫 성과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는 분석이다.

강동진 현대차증권 연구원은 "4분기부터 주요 고객사인 BMW, 폭스바겐 등 신규 전기차용 배터리 생산 물량으로 매출은 대폭 상승하고, 분기 첫 손익분기점 달성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곽호룡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산업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