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19.10.18(금)

'최태원의 딥체인지 실행' SK이천포럼 개막…AI·디지털·에너지 혁신기술 집중논의

기사입력 : 2019-08-19 14:12

(최종수정 2019-08-19 15:21)

22일 최태원 회장이 내놓을 메세지에 주목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최태원 회장이 'SK판 다보스포럼'이라고 불리는 올해 이천포럼을 통해 글로벌 혁신기술 사례와 그룹 적용 현황 등을 점검한다.

지난 두 차례 포럼에서 급변하는 경영환경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딥 체인지' 필요성과 실천 방법을 모색했다면, 올해 구체적인 실천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SK그룹 '2019 이천포럼'이 19일 서울 광장동 워커힐호텔에서 개막했다. 포럼은 오는 20일부터 22일까지 경기도 이천 SKMS 연구소로 자리를 옮겨 나흘간 일정에 돌입한다.

최 회장의 제안으로 시작돼 올해로 3회째를 맞는 이천포럼은 SK 임직원들이 각계 전문가 등과 활발한 토론을 통해 미래 발전방향과 대안을 모색하는 대규모 연례 심포지엄이다. 지난 두 차례 포럼에서 최 회장이 '딥 체인지' 등 메세지 등을 통해, 글로벌 경제 트렌드와 관련한 SK그룹의 경영방향을 가늠할 수 있는 행사로 이름 나 있다.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최태원 SK 회장이 19일 오전 서울 광장동 워커힐 호텔에서 열린 2019 이천포럼 개막식에서 기조세션을 듣고 있다. (사진=SK)
올해 포럼은 인공지능(AI), 디지털 전환(DT), 에너지 솔루션(ES) 등 혁신기술과 사회적 가치 추구 등 총 26개 세션이 열린다.

첫날 조대식 SK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은 ”올해 이천포럼은 SK가 고민해온 변화의 노력이 실행될 수 있도록 ‘실행’에 초점을 맞춰 아젠다를 선정했다”며 ”이 아젠다들은 우리가 앞으로 가고자 하는 방향에 있어 꼭 필요한 과제들”이라고 말했다.

SK관계자는 “ES, DT, AI 등은 재무적 가치는 물론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는데 필요한 실천 도구들로, 이를 활용해 고객의 가치를 파악하고 사회적 가치를 창출할 수 있도록 구성원들의 역량을 키우는 방안들이 논의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조대식 SK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이 19일 오전 서울 광장동 워커힐 호텔에서 열린 2019 이천포럼 개막식에서 환영인사를 하고 있다. (사진=SK)
첫날에는 사회적 가치, 디지털 플랫폼, 동아시아 정세변화 등 3개 기조세션이 열렸다.

20일에는 혁신기술과 관련한 글로벌 전문가들의 초청 강연이 이어진다. 제리미 리프킨 미 경제동향연구재단 이사장이 화상을 통해 에너지 산업 변화를 환경 관점에서 조망한다. 조셉 루빈 이더리움 공동창립자는 사회적 가치 창출을 위한 플랫폼으로서 블록체인을 분석한다.

21일에는 외교 전문가들이 한반도 주변의 지정학적 리스크에 대해 논의한다. 김성한 고려대 국제대학원 교수, 윤영관 전 외교통상부 장관, 최석영 전 제네바 주재 대사 등이 참석한다.

22일에는 SK그룹 자체 역량 강화 방안에 대해 집중논의한다. 아젠다로는 ‘딥 체인지에 필요한 역량, 어떻게 축적할 것인가’가 제시됐다.

최태원 회장은 클로징 스피치를 통해 행사를 마무리할 계획이다.

이항수 SK수펙스추구협의회 PR팀장은 “이번 포럼을 통해 SK 구성원들이 글로벌 기술혁신이 비즈니스에 미치는 영향을 이해하고 사회적 가치 창출을 통한 딥 체인지의 구체적 해법을 찾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곽호룡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산업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