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19.05.26(일)

이재용 삼성전자, 시스템 반도체에 133조 투자·1만5천명 채용...'반도체 비전2030'

기사입력 : 2019-04-24 14:00

"2030년까지 비메모리 글로벌 1위"

center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사진)이 시스템 반도체(파운드리 및 시스템LSI 사업) 글로벌 1위를 위해 선제적인 투자 계획을 발표했다.

삼성전자는 2030년까지 시스템 반도체 분야 연구개발 및 생산시설 확충에 133조원을 투자하고 전문인력 1만5000명을 채용할 계획이다.

또한 시스템 반도체 인프라와 기술력을 공유해 팹리스(반도체 설계 전문업체), 디자인하우스(설계 서비스 기업) 등 국내 시스템 반도체 생태계의 경쟁력을 강화할 방침이다.

삼성전자는 이같은 투자를 통해 메모리 반도체 뿐만 아니라 시스템 반도체 분야에서도 글로벌 1위를 달성하겠다는 '반도체 비전 2030'을 24일 발표했다.

올초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2030년까지 비메모리 세계 1위를 달성할 것"이라고 밝힌 이후 구체적인 투자 계획을 이날 공개한 것이다.

◇ 시스템 반도체 국내 R&D 73조, 생산 인프라 60조 투자

삼성전자는 시스템 반도체 사업경쟁력 강화를 위해 2030년까지 국내 R&D 분야에 73조원, 최첨단 생산 인프라에 60조원을 투자한다.

R&D 투자금액이 73조원 규모에 달해 국내 시스템 반도체 연구개발 인력 양성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되며, 또한 생산시설 확충에도 60조원이 투자돼 국내 설비/소재 업체를 포함한 시스템 반도체 생태계 발전에도 긍정적인 영향이 예상된다.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삼성전자 클린룸 반도체 생산현장.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는 향후 화성캠퍼스 신규 EUV라인을 활용해 생산량을 증대하고, 국내 신규 라인 투자도 지속 추진할 계획이다.

삼성전자는 또 기술경쟁력 강화를 위해서 시스템 반도체 R&D 및 제조 전문인력 1만 5천명을 채용할 계획이다.

삼성전자의 이 같은 계획이 실행되면 2030년까지 연평균 11조원의 R&D 및 시설투자가 집행되고, 생산량이 증가함에 따라 42만명의 간접 고용유발 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예상된다.

◇ 중소기업 상생 프로그램 통해 시스템 반도체 산업생태계 강화

삼성전자는 국내 팹리스 업체를 지원하는 등 상생협력을 통해 한국 시스템 반도체 산업생태계를 강화한다.

국내 중소 팹리스 고객들이 제품 경쟁력을 강화하고 개발기간도 단축할 수 있도록 인터페이스IP, 아날로그 IP, 시큐리티(Security) IP 등 삼성전자가 개발한IP(설계자산)를 호혜적으로 지원한다.

또한 보다 효과적으로 제품을 개발할 수 있도록 삼성전자가 개발한 설계/불량 분석 툴(Tool) 및 소프트웨어 등도 지원할 계획이다.

소품종 대량생산 체제인 메모리 반도체와 달리 다품종 소량생산이 특징인 시스템 반도체 분야의 국내 중소 팹리스업체는 지금까지 수준 높은 파운드리 서비스를 활용하는데 어려움이 있었다.

삼성전자는 이러한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반도체 위탁생산 물량 기준도 완화해, 국내 중소 팹리스업체의 소량제품 생산을 적극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또한 국내 중소 팹리스 업체의 개발활동에 필수적인 MPW(Multi-Project Wafer)프로그램을 공정당 년 2~3회로 확대 운영한다.

삼성전자는 국내 디자인하우스 업체와의 외주협력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한편 정부도 비메모리 반도체 산업 육성 의지를 보이고 있다. 지난달 19일 문재인 대통령은 국무회의에서 "메모리 반도체에 비해 상대적으로 취약한 비메모리 반도체 분야의 경쟁력을 높이는 방안을 마련해 달라"고 주문했다. 정부는 이달말쯤 비메모리 반도체 육성 정책을 발표할 것으로 알려졌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곽호룡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산업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