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19.03.21(목)

[CES 2019] 김현석 삼성전자 사장 "IoT·5G·AI로 글로벌 혁신 주도할 것"

기사입력 : 2019-01-09 17:10

8K TV 시장 확대해 초대형 스크린 시대 주도
인텔리전스 플랫폼 '빅스비' 본격적 확산
라이프스타일 트렌드 반영 신제품 상반기 공개

center
△김현석 삼성전자 대표이사 사장/사진=삼성전자
[한국금융신문 김희연 기자] "창립 50주년을 맞은 삼성전자가 초일류 100년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해 새로운 각오로 임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IoT(사물인터넷) 기술이 적용된 기기, 5G를 통한 연결성, '빅스비'를 중심으로 한 AI(인공지능) 등을 모두 보유하고 있는 유일한 기업으로 앞으로 소비자들의 일상을 풍요롭게 하고 업계 전반의 혁신을 주도하는데 박차를 가하겠다"

삼성전자 김현석 대표이사 사장은 7일(현지 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CES 2019 개막에 앞서 기자 간담회를 열고 이같은 비전을 밝혔다.

김현석 사장은 2019년 CE(소비자가전)부문 주요 사업 방향으로 △초대형 스크린 트렌드를 주도할 8K TV 시장 확대 △인텔리전스 플랫폼 '빅스비' 본격 확산 △라이프스타일 제품 다양화를 강조했다.

삼성전자 측에 따르면 작년 4분기에 출시한 삼성전자 'QLED 8K'는 주요 거래처들로부터 글로벌 TV 시장 정체를 극복하고 시장 확대를 주도할 제품으로 평가받고 있다.

삼성전자는 8K TV 시장을 경쟁사들보다 한발 앞서 적극적으로 개척하고 있는 이유는 최근 급속하게 진전되는 TV 대형화 트렌드 속에 삼성전자가 초대형 패널 구현기술, 최신 AI 기술이 접목된 프로세서에 강점을 보유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QLED 8K'에 탑재된 '퀀텀 프로세서 8K'는 최신 AI기술이 접목돼 기존보다 많은 양의 데이터를 처리할 수 있어 저해상도의 영상을 8K 수준의 화질로 업그레이드한다.

삼성전자는 실제 'QLED 8K' 출시 이후 많은 콘텐츠 제작사들로부터 기술 협력을 요청받고 있으며, 파나소닉· 하이센스 등 다른 TV 제조사들과 함께 8K 협의체를 결성해 기술 표준화와 확산을 위해 협업한다고 전했다.

김현석 사장은 “초대형 TV 트렌드가 확산되는 가운데 기존 기술의 한계를 극복해 주는 AI 기술·파트너들과의 협업은 8K 시장을 성장시키는 촉진제가 될 것”이며 “삼성전자는 소비자들이 TV에 기대하는 모든 가치를 만족시키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삼성전자는 올해 '뉴 빅스비'를 모바일뿐만 아니라 TV·가전· 전장 등 전사적으로 확대 적용할 계획이다.

김현석 사장은 "삼성전자의 TV·가전 제품들은 빅스비를 만나 동일한 제품이라도 소비자 개인의 라이프스타일에 맞게 최적화된 서비스를 제공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사장은 또한, 빅스비의 개방성을 강조하며 다양한 파트너들과의 협력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최근 자사 스마트 TV에 구글·아마존과 클라우드 연동을 통해 AI 생태계를 확대했으며, 애플의 아이튠즈 앱을 애플 이외 기기에 처음으로 탑재했다.

이외에도 삼성전자는 이번 CES에서 삼성의 차세대 AI플랫폼으로 '삼성봇(Samsung Bot)'과 'GEMS(웨어러블 보행 보조 로봇)'를 선보였다.

김현석 사장은 "삼성의 강점인 AI·IoT는 물론 멀티 디바이스 경험을 바탕으로 궁극적으로 소비자 삶의 질을 높이는데 기여할 수 있는 다양한 형태의 로봇을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소비의 중심축으로 성장하고 있는 밀레니얼 세대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제품 혁신의 핵심 요소 중 하나로 라이프스타일 트렌드 반영을 꼽아왔다. 대표적 제품은 1천여 개의 그림 또는 사진을 액자처럼 보여주는 '더 프레임', TV 디자인 자체로 조형물 같은 '세리프 TV' 등이 있다.

김현석 사장은 여기서 한 걸음 더 나아가 "소비자 개별 취향과 주거공간, 생애주기에 따라 소비자가 직접 변화를 줄 수 있는 맞춤형 가전제품을 상반기 안에 선보일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희연 기자 hyk8@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김희연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산업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