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19.11.12(화)

한은 금통위 기준금리 '1.50% 동결' 전망 우세

기사입력 : 2018-08-30 16:47

고용·내수부진, 무역분쟁, 터키발 금융위기 등 영향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사진제공=한국은행

[한국금융신문 박경배 기자] 오는 31일 오전 열릴 예정인 금융통화위원회 본회의를 앞두고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현 수준이 연 1.50%를 유지할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 사상 최악의 고용상황과 내수부진, 무역분쟁, 터키발 금융위기 등의 여건때문에 기준금리 인상은 힘들겠다는 것이 중론이다. 기준금리는 지난해 11월 0.25%p 인상된 이후 8개월째 동결된 상태다.

가장 우려되는 부분은 최악의 고용상황이다. 지난 17일 통계청이 발표한 고용지표에 따르면 올 7월 취업자 증가 폭이 5000명에 그쳤다. 이는 2010년 1월 이후 최저 수준으로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가장 낮다. 정부는 고용상황을 개선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지만 아직 긍정적인 시그널은 보이지 않고있다. 더군다나 고용부진으로 인해 내수가 악화된 상황에 금리 인상까지 단행한다면 성장세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수 있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최근 국제금융센터에 따르면 HSBC는 고용부진을 이유로 기준금리 예상시기를 8월에서 11월로 늦추고 내년에 예상되는 금리인상 횟수도 2회에서 1회로 줄였다.

한은의 목표치인 2%에 미달한 채 1.5%에 머물고 있는 7월 소비자물가 상승률도 금리 동결안에 무게를 싣고 있다.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지난해 10월 이후 9개월째 1%대를 유지하고 있다.

채권전문가들도 금리동결안에 손을 들었다. 29일 한국금융투자협회가 발표한 '2018년 9월 채권시장지표'에 따르면 채권시장 전문가 100명중 82명은 8월 한국은행이 기준금리(1.50%)를 동결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들은 미국 정책금리 인상 가능성이 금리 상승요인으로 작용하고 있지만 국내 고용지표 부진, 대외 무역분쟁 이슈 지속으로 8월 기준금리는 동결될 것으로 전망했다.

박경배 기자 pkb@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박경배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경제·시사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