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17.10.17(화)

하반기 자동차보험 손해율 상승 전망… 중소형사 울상

기사입력 : 2017-10-09 16:04

[한국금융신문 김민경 기자] 상반기까지 호조세를 보이던 손해보험사 자동차보험의 손해율이 다시 상승세로 돌아설 것으로 보인다. 대형사들의 보험료 인하 릴레이와 맞물리면서 아예 자동차보험 시장에서 발을 빼는 중소형 보험사들도 생겨날 것으로 전망된다.

9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삼성화재, 현대해상, 동부화재, KB손해보험, 메리츠화재 등 5개 대형사의 7월 자동차보험 손해율은 80.1%로 집계됐다. 전년 동기 대비 2.4%p 증가한 수치로 이들 5개사의 손해율이 전년보다 오른 것은 올해들어 7월이 처음이다. 8월 손해율은 다시 78.7%로 전년 동기보다 떨어졌지만 여전히 높은 모양새다.

손해율은 고객으로부터 받은 보험료 대비 고객에게 지급한 보험금의 비율이다. 통상적으로 자동차보험은 77~78%를 적정 손해율로 보고 있다. 손해율이 이보다 높으면 적자를, 낮으면 보험사가 흑자를 봤다는 의미다.

특히 꾸준히 안정화된 손해율을 나타내던 삼성화재는 7월 80.4%에서 8월 80.2%로 두 달 연속 80%대의 손해율을 기록했다. 동부화재와 KB손해보험도 80%대까지 올랐다. 현대해상과 메리츠화재는 70%를 유지했으나 전월 대비 계속해서 상승했다.

업계는 하반기에도 자동차보험 손해율 개선이 어려울 것으로 전망을 내놨다. 10월 추석 연휴를 지나면서 본격적인 나들이철에 따른 차량 운행 증가로 사고 가능성이 높아질 뿐더라 도로가 얼어붙어 사고가 빈번해지는 겨울에 손해율이 통상적으로 높게 나타나기 때문이다.

상반기 보험사들이 앞다퉈 보험료를 인하한 영향도 연말부터 반영될 전망이다. 1년마다 갱신하는 자동차보험 특성상 보험료를 인하했다고 곧바로 영향이 오지는 않는다.

금융당국 주도로 이뤄지는 변경 자동차보험 할인할증제도도 이르면 11월부터 제도개선 효과가 나타날 전망이다. 과실 비율에 따라 자동차보험 할인할증을 달리 적용하는 것이 골자다. 보험업계 관계자는 "제도 개선에 따라 약 15만명의 보험료가 평균 12.2% 인하될 것"이라고 전망을 내놨다.

손해율이 큰 폭으로 증가할 것이라고 전망되는 만큼 자동차보험 시장에서 중소형 보험사들의 설 자리도 점차 줄어들 것으로 예측되는 모양새다.

중소형 보험사의 경우 규모의 경제가 가능한 대형사와는 달리 가입 모수 자체가 적어 손해율 관리가 쉽지 않다. 전국을 다 커버하는 서비스를 제공하는 자동차보험 특성 상 영업망이 촘촘한 대형사를 선택하는 고객들이 많기 때문에 우량 고객 유치에도 다소 어려움이 있다. 고객들에게 대형사 선호 현상이 일어나면서 중소사에는 사고 이력 등으로 대형사에 가입하지 못한 '거절체' 고객의 비중이 높기 때문이다.

업계 관계자는 "대형사들이 올해 상반기 잇따라 보험료 인하를 단행한 가운데 하반기 손해율 상승 요인까지 대거 포진하면서 중소형 보험사들의 어려움이 커졌다"며 "틈새 시장을 찾거나 극단적으로 아예 자동차보험 시장에서 발을 빼는 보험사들도 생길 수 있다"고 내다봤다.








김민경 기자 aromomo@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김민경 기자기사 더보기

BEST CLICK

오늘의 뉴스